어제 16일 용산에 있는 스시 우미에서 스시 오마카세, 것도 디너를 먹게 되었습니다.
이번주가 제 생일 주간이었거든요 데헷
용산 푸르지오 서밋 지하 매장에 위치하고 있는데
전형적인 스시 오마카세의 익스테리어를 갖추고 있습니다.
그런데 거기서 한술 더 떠 미니멀리즘을 극한으로 추구하는듯
가게 이름도 없으니까요








오후 6시되자 칼입장
온도재고 예약확인하고 자리에 앉게 되었습니다.
3명이라 제일 끝자리에 앉게 되었는데 그래서 전반적인 업장의 모습이 잘 보여서 좋았습니다.











테이블 기본세팅 샷










물대신 녹차가 비치되어 있는데 보온이 잘되어 있더군요
뜨겁습니다.










이날 아는 형님께서 생일선물조로 발렌타인 17년산을 공수
콜키지로 여기서 마시게 되었습니다.
와인 콜키지보다 1만원 더 비싼 4만원의 비용이 추가로 발생합니다.










시작은 트러플이 있는 차완무시
트러플이 고소하니 맛있었습니다.










식전으로 찐 전복
와사비를 얹은다음 소금을 찍어 먹는 구조입니다.
여기 스시 우미 와사비가 세다고 한 글들을 많이 봤는데
평소대로 먹는대로 와사비 얹어 먹으면 확실히 세더군요
평소보다 적은 양을 올려놓고 먹었습니다.









다음은 문어
쫄깃하면서 단맛이 나는 문어맛 좋았습니다.








전갱이 회무침입니다.
이전에 한치랑 초된장 + 오이가 있는 것이 나왔는데 아니 사진을 왜 안찍었지?










옆에 다른 형님이 찬물 녹차를 달라고 해서 같이 받은 찬물 녹차











금태에 무, 그리고 그 무에 폰즈소스가 곁들인 것입니다.










쫄복에 시치미가루가 추가된 것입니다.
독특한 생선튀김의 맛이었습니다.









바지락으로 육수를 낸 맑은 국이었습니다.
이것으로 식전 식사는 끝
본 라운드인 스시 오마카세가 시작됩니다.








첫 시작은 도미
여기 스시우미 평을 읽다보면 밥의 간이 센편이라고 했는데
먹어보니 확실히 다른 곳보다 간이 세긴 셉니다.









두 번째는 국민생선 광어













세 번째는 겨울이 제철인 방어











도미뼈로 육수를 낸 장국이라고 하네요









다음은 참치등살
씹는맛이 있는 참치살이었습니다












다음은 삼치









청어인데 칼집이 이쁘게 잘 나왔습니다.

×
Drag and Drop
The image will be downloaded